기부·후원 활발한 민간재단 과학기술 분야에도 눈길을 [05.11.25/한겨레신문]

글쓴이
scieng
등록일
2005-11-30 17:01
조회
3,912회
추천
0건
댓글
0건

[과학이 만난 사회]  기부·후원 활발한 민간재단 과학기술 분야에도 눈길을

이제 우리나라도 경제적 수준의 향상과 아울러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는 문턱에 서서, 최근 일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기부 문화’의 활성화가 자주 얘기되고 있다. 또한 여러 대기업들은 민간재단을 설립하여 각종 사회사업에도 앞장을 서면서, 이익의 환원 및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하고자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민간재단은 장학 사업, 사회복지 사업, 문화예술 후원 사업 등을 주로 펼치고 있으며, 과학기술 분야에 후원하는 사례는 아직 매우 드문 듯하다. 과학기술 분야는 향후 수익 창출을 위한 직접적 연구개발 투자의 대상일 뿐, 대가성이 없는 기부와 후원의 대상은 아니라고 판단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현대 생명과학기술(BT) 혁명의 기반이 된 분자생물학이라는 새로운 분야의 출현과 정립이 1930년대 이후 미국 록펠러 재단의 지원에 힘입은 바가 크듯이, 민간재단이 과학기술의 발전에 중요한 몫을 하는 경우도 간과할 수 없다. 오늘날에도 록펠러 재단, 카네기 재단 등을 비롯한 미국의 민간재단들은 연구개발 투자와는 별도로 광범위한 분야에 걸쳐서 수많은 과학자들과 각종 과학기술 관련 사업들을 후원하고 있다.

최근 우리 정부에서도 과학기술 국채의 발행 등 과학기술 관련 재원을 획기적으로 확충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고, 민간 차원의 과학기술 후원, 기부 등도 그간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정부 차원에서 과학기술 투자재원을 늘리는 것과 민간 부문의 후원은 별도로 생각해야 할 문제다. 또한 그동안 민간의 과학기술 후원 사업 역시 저명한 이공계 대학에 새로운 건물을 지어준다든가, 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을 제공한다든가 하는 수준에 머물러왔다.

앞으로는 가령 창의적인 젊은 신진 연구자들에게 꼭 필요한 지원 사업, 과학의 대중화나 과학문화의 활성화를 위한 사업, 나름의 의미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지원 손길이 별로 미치지 못했던 분야 혹은 그밖에 과학기술 관련하여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개인이나 단체 등에 대해서도 민간 차원의 기부와 후원 등이 좀더 활기를 띤다면 더욱 바람직할 것이다.

우리는 언론 지상에서 평생 열심히 일해 큰돈을 모은 독지가가 자신의 전 재산을 대학의 장학금 등으로 기부한다는 아름다운 뉴스를 가끔 접하는데,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뿐 아니라 이 나라의 장래를 위한 과학기술 발전 재원으로 기부했다는 소식을 기대한다면 좀 염치없는 것일까?

최성우/한국과학기술인연합 운영위원   

목록


언론보도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7 "황 교수 논란, 맹목적 연구문화가 핵심" [05.11.29/연합뉴스] scieng 11-30 4474 0
열람중 기부·후원 활발한 민간재단 과학기술 분야에도 눈길을 [05.11.25/한겨레신문] scieng 11-30 3913 0
145 [과학이 만난 사회] 과학기술 과대포장 보도 앞서 전문가 통해 철저한 검증을 [05.10.28/한겨레신문] scieng 11-03 3877 0
144 과학이 만난 사회 - 몇몇 ‘스타 과학자’보다 일선 과학기술인 사기진작을 [2005.9.30/한겨레신문] scieng 10-05 3608 0
143 이공계열 정책 담당자가 과학기술 몰라도 된다니 [2005.09.02/한겨레] scieng 09-13 3770 0
142 과학강국을 향해 - 단단한 토양서 튼튼한 뿌리 내린다 [05.08.13/여성신문] scieng 08-17 3495 0
141 특허쟁송 일원화 · 기술판사제 과학기술 사법제도 개혁 시급 [05.08.05/한겨레신문] scieng 08-10 3655 1
140 기술유출방지법 '찬반논란' [05.07.29/전자신문] scieng 08-02 3381 1
139 [열린마당]직무발명보상법 정비 [05.07.22/전자신문] scieng 07-22 3250 0
138 [과학이 만난 사회] 대기업-중소기업 불평등 과학기술 중심 사회 걸림돌 [05.07.08/한겨레신문] 댓글 1 scieng 07-08 3503 0
137 [안동환기자의 현장+] 울분 토하는 현역 과학기술인들 [05.07.08/서울신문] scieng 07-08 4157 0
136 직무관련 발명 종업원 권리 커진다 [05.07.07/한국경제] scieng 07-08 3381 1
135 경영계 및 과학기술계, 특허청이 마련한 타협안에 최종 합의 [05.07.06/연합뉴스] scieng 07-08 3097 0
134 발명진흥법 개정안 합의...특허청 [05.07.06/아이뉴스24] scieng 07-08 3120 0
133 과학기술인연합, 발명진흥법 개정안 거센 반발 [05.06.22/부산일보] scieng 06-22 3137 0
132 “새 발명진흥법으론 황교수 특허도 날아갈 판” [05.06.18/한겨레] scieng 06-22 3107 0
131 과기계-특허청 '발명진흥법 개정안' 신경전 [05.06.14/전자신문] scieng 06-14 3180 0
130 발명진흥법 개악논란 [05.06.14/한겨레신문] scieng 06-14 2961 0
129 과학기술인의 정책 참여 연구 못지않은 중요 과제 [05.06.10/한겨레신문] scieng 06-14 3089 0
128 특허청, '직무발명 보상' 자율 결정 [05.06.01/전자신문] scieng 06-01 3694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