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에서 호칭의 어려움

글쓴이
늘그대로
등록일
2021-05-26 10:19
조회
2,192회
추천
0건
댓글
2건
요즘 만나는 사람도 없지만, 가끔 예전에 알던 사람을 만날 때 마다 호칭에서 애를 먹습니다.
예전 직장에서의 호칭이 먼저 생각나서 **과장, ** 대리 라고 먼저 생각나지만,
현재는 사장일 수도 있고, 무직일 수도 있고,...
아무튼 예전 직장에서의 호칭이 적당한 호칭은 분명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마땅한 대안이 없더라고요.
그나마 직장 생활이 원할해서 사장이 되었다면 **사장이라 부르면 어색함이 덜한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아서.

다른 분들은 어떻게 해결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님 이라고 부를 수도 없고,
**씨 라고 부를 수도 없고,
서로 호칭을 **형 이라고 통일하고 싶은데, 거부감을 가지는 사람이 많더군요.

그러고 보니, 직장에서의 호칭을 영어이름으로 대체한 회사에 다녔던 사람들은 퇴직한 후 편한 점이 있겠네요.

  • 도희 ()

    전직장의 인간관계라면 공적인관계에서 벗어난 사이가 아닌가요?
    그런경우는 사적으로 친하지 않을경우 ~님 ~씨 로 호칭하는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사적으로 친밀한 경우는 형동생이 되겠죠.
    만약 이직했는데도 공적인 관계가 형성이 된다면 (협력사등) 직책으로 호칭해도 문제가 없을 것 같구요.

  • 빨간거미 ()

    높아졌으면 높아진 직책으로 호칭하시고, 낮아졌으면 예전 직책으로 호칭하심이 좋을 것 같습니다.
    모르시면 예전 호칭으로 말씀하신 후에, 현재 직책 등을 조사(?)하셔야겠지요.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649 문재인은 왜 일본에 가려했을까? 댓글 8 예린아빠 07-21 2105 0
14648 두 갈래 길 묵공 07-11 1612 0
14647 출입증 목에 걸고 피는 담배 댓글 1 시간 07-05 2000 0
14646 미중 패권전쟁의 최전선이 된 한반도 댓글 9 예린아빠 06-16 1897 0
14645 백신을 맞았는데, 2주 격리를 해야하는 모순 댓글 11 시간 06-12 2172 0
열람중 한국사회에서 호칭의 어려움 댓글 2 늘그대로 05-26 2193 0
14643 이간질과 분열로 먹고 사는 조선일보 댓글 8 시간 05-22 2207 0
14642 표창장 위조에 사용됐다던 동양대 PC의 증거능력 상실 댓글 25 시나브로 04-20 3120 0
14641 내로남불의 이유, 뭐가 잘못되고 있는지조차도 모르는/모른척하는 댓글 9 세아 04-19 2247 0
14640 정치혐오를 얘기하는 글을 보면서 댓글 4 늘그대로 04-19 1863 0
14639 선택적 분노에 대한 제 생각 댓글 9 mhkim 04-18 2069 0
14638 내로남불(naeronambul)의 근원에 대한 고찰 댓글 38 avaritia 04-11 2871 0
14637 슬픈 미얀마 댓글 6 예린아빠 03-31 2100 0
14636 서울시장 중국인 투표권과 조선구마사 댓글 9 지나가다 03-28 2262 0
14635 옛날에 진로 고민글 올렸던 학생입니다 댓글 2 default 03-11 2549 0
14634 변동성이 커진 사회 댓글 28 예린아빠 03-10 3109 0
14633 백신을 늦게 맞는다고 징징거리는 마음 댓글 3 시간 02-27 2100 0
14632 우리는 전기차 예측했나? 댓글 22 시간 02-15 3094 0
14631 게임스탑 공매도 가치와 가격 댓글 7 예린아빠 01-31 1981 0
14630 유시민 사과문 댓글 8 시나브로 01-25 2415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