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자들의 신문 - 쌍스럽고 자극적 제목

글쓴이
시간
등록일
2020-03-14 04:15
조회
1,411회
추천
0건
댓글
0건
이번에는 "금싸라기 땅"이라며 매우 주관적인 제목을 달았다.
동네 노인방에서 할배들끼리 복덕방 앞에서 할법한 쌍스럽고 근거없는 이야기 아닐까?
공덕동에 금싸라기가 있는줄 처음 들었다.
어떻게 해서든지, 대구 경북식으로, 레드넥 식으로, 그저 우기고 다짐하고 억지부리는...음산한 찌라시
>>>>>>>>>>>>>>>>>>>>>>>>>>>>
경제리더십이 없다고 묘한 제목을 달았다.
경제리더십이 없는게 아니고,
리더십이 있지만, 그 리더가 재벌과 신문사 사장들의 편의를 잘 봐주지 않는 것이겠지?
그런 상황을 두고 "경제리더십이 없다고" 한다면,
외환위기
금융위기 때 경제 리더십은 누구였나?

외환위기: 김영삼?
금융위기: 이명박?

길 가는 사람을 두고 물어보아라. 이명박이 "경제리더십"을 가진 사람이었는지?
서 있는 사람에게 물어보아라. 김영삼과 김영삼 정부 중의 누가 "경제리더십"을 가지고 있었는지?

그런 건 원래 없다. 경제리더십이라는 것은 늘 없었고, 항상 있다.
다만, 재벌과 조선일보사 사장단 가족 내외의 편의를 제공하느냐 아니냐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그래서, 다들 조선일보를 개 쓰레기 신문이라고 하는 것이다.

일본 사람들을 한번 봐봐라. 조선일보사가 늘 숭앙하는 일본 사람들은 어떤 경제 리더십을 가졌나?
아베 신조가 "경제리더십"을 가진 사람이라고 할 수 있겠나?
경제라는 것은, 항상 돈 더 많은 놈에게 더 얹어주느냐 마느냐에만 관심이 있는
신문사 업주들이 부르는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
리더십은 꼭 경제뿐 아니라 두루 두루 관장하여 끌고 나가는 것이다.

제프 베조스가 "경제리더십"을 가져서 아마존이라는 회사를 이윤이 높게 만들었을까?
그렇지 않다.
애초에 "리더십"이라는 말에 "경제"를 앞에 붙이는 것 자체가 말장난에 불과하다.

목록


펀글토론방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7638 비겁하고 책임감 없는 미국의 어른들 (경찰 포함) 시간 05-10 448 0
7637 이영훈의 왜곡을 영어책 한방으로 보낸 이민진 댓글 1 시간 04-26 442 0
7636 방역을 못했다고 왜곡하는 ... 댓글 1 리영희 02-22 510 0
7635 피를 토한다는 류근일 글을 보고 시간 01-31 527 0
7634 찰지고 통쾌한 욕설 - 줄리아 가너 (배우) 시간 01-26 625 0
7633 내기를 한번 해보면 어떨까? 시간 01-24 476 0
7632 삼프로 티비 - 안철수 편 (이공계 출신) 리영희 01-05 591 0
7631 부동산 허영심만 부추기는 말도 안되는 기사 리영희 12-03 592 0
7630 Olympic 메달의 의미 - 하형주 리영희 11-23 572 0
7629 donga- 패배자 입장에 있는 시각의 기사 시간 11-11 620 0
7628 쭝앙- 왜곡된 오이시디 2000-2060 경제 보고서 댓글 1 시간 11-09 665 0
7627 남의 딸 성적표 리영희 09-01 864 0
7626 Atlanta spa 총기 사건: 명복 빕니다 리영희 03-21 1057 0
7625 가디언십 익스플로이테이션 리영희 06-26 1748 0
7624 2015년에 본 2020 년? 리영희 06-11 1315 0
7623 수 초내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하면 좋겠으나 묵공 05-20 1393 0
7622 n번방 방지법 어떻게 생각하세요? 나루토 05-12 1361 0
7621 삼성바이오 관련 보스톤 "바이오젠", 슈퍼전파자로 시간 04-14 1366 0
7620 코로나 검체 취합 검사법이 널리 쓰이게 될까? 댓글 2 묵공 04-10 1722 0
7619 마스크 쓰고 좁은 간격으로 길게 줄을 선... 시간 04-09 1366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