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학 과학인 95% '현지서 일자리 찾겠다' [02.03.13/한국경제]

글쓴이
scieng
등록일
2004-02-19 11:49
조회
3,059회
추천
1건
댓글
0건
'해외 유학을 마친 뒤 현지에서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면 귀국을 미루겠다'

과학기술인 커뮤니티 사이트인 한국 과학기술인 연합(www.scieng.net)이 지난3일부터 7일간 회원 6백69명을 대상으로 실시,13일 내놓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선 과학기술인의 95%가 곧장 귀국하지 않고 해외에서 일자리를 구하겠다고응답했다. 과학기술인력의외국유출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32.0%인 2백14명은 아예 "해외에 정착하겠다"고 응답했다.'비 이공계 학과로의 편입, 재입학이나 고시 응시를 고려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14.5%인 97명이 "시도해 봤다",56.8%인 3백80명이 "생각해 봤다"고 답했다. 이직을 희망하는 과학기술인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난 셈이다.
"자신이 투자한 노력에 비해 합당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81.6%가 "노력에 비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가장 개선되길 바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44.2%가 연봉 수준,35.0%가 직업 안정성을 꼽았다.

사이트 대표운영자인 박상욱씨는 이번조사 결과에 대해 "이직이나 해외이주 등을 막지 못하면 어떤 이공계기피 방지대책도 궁극적으로는 효과가 없음을 말해준다"고 풀이했다.

김경근 기자

목록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